실시간 발생한 성동구청 확진자가 감염된 충격적인 이유

2020년 2월 28일

성동구척 직원인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실시간 발생한 성동구청 확진자가 감염된 충격적인 이유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28일 강동구 코로나19 환자가 1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강동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명이 됐다.

이 청장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강동구 암사동에 거주하고 있는 41세 여성으로, 성동구청 직원이었다.

실시간 발생한 성동구청 확진자가 감염된 충격적인 이유

이에 따라 성동구청은 28일 오전 11시 50분부터 구청을 전면 폐쇄했다. 구청 개장은 3월 1일이다.

확진자 A 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명성교회 부목사의 동선을 역학조사 중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인됐다.

실시간 발생한 성동구청 확진자가 감염된 충격적인 이유

A 씨는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동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27일 강동구 보건소에서 자택 검체 채취 후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을 받았다. 국가 지정 격리 병원이 정해지는 대로 이송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성동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