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살’ 김재중이 코로나 감염 ‘만우절’이라면서 한 발언 수준

2020년 4월 1일

가수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글을 썼다가 ‘만우절 장난’이었다고 글을 수정했다.

'35살' 김재중이 코로나 감염 '만우절'이라면서 한 발언 수준

앞서 김재중은 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라고 감염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라며 “지금 한 병원에 입원해있다”고 전했다.

'35살' 김재중이 코로나 감염 '만우절'이라면서 한 발언 수준

그의 글이 올라오자 많은 팬들은 그의 건강을 걱정하며 “완쾌했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이 글은 ‘도 넘은’ 김재중의 만우절 장난이었다.

'35살' 김재중이 코로나 감염 '만우절'이라면서 한 발언 수준

글을 작성한 후 1시간 후 김재중은 글을 수정해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라고 덧붙였다.

'35살' 김재중이 코로나 감염 '만우절'이라면서 한 발언 수준

또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라며 “절대 남의 일이 아니라는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라고 장난을 친 이유를 설명했다.

끝으로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라고 밝혔다.

'35살' 김재중이 코로나 감염 '만우절'이라면서 한 발언 수준

그의 글에 누리꾼들은 “처벌받아라” “진짜 이렇게 생각없는 사람인 줄 몰랐다” “팬질 접는다”라며 분노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재중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