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2020년 4월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여성이 남편의 외도를 13년지기 친구에게 털어놓으니 무시하고 살라고 들은 사연이 이슈가 되고있다.

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A씨는 며칠 전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았다. 내 남자는 다를 거라는 생각을 했으나 막상 알게되니 숨이 막혀 죽을 것 같다고 전했다.

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남편은 내연녀와 1년을 사귀면서 결혼까지 얘기했고, 내연녀는 남편에게 이혼까지 보챘다.
A씨는 내연녀를 만나고 난 이후부턴 수면제를 복용해야만 잠을 잘 수 있었다고 전했다.

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아무에게도 말 못했던 A씨는 결국 13년지기 친한 친구에게 털어놓았다.

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A씨의 친구는 “지금은 죽을만큼 힘들지만 그 고비 넘기면 괜찮아진다. 남편이 그 여자를 진짜 사랑했으면 진작 이혼했을거다. 지금의 외도는 성욕때문일 거다”고 말했다.

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이를 들은 A씨는 눈 딱 감고 남편을 용서하고 살아야 할지, 정을 끊고 냉정하게 살아야 할지 고민이라고 전해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사고있다.

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누리꾼들은 “친구말도 일리는 있다”, “경제적인 능력이 있다면 빨리 이혼해라”, “이혼하면 또 다른 시련이 옵니다” 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13년 지기 친구가 남편 외도를 눈감으라 하네요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