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 룸에서 여자 10명씩 끼고 논다” 실시간 폭로 당한 김희철..

2020년 4월 10일

김희철이 나이트 룸에서 여성들과 논다는 폭로가 방송에서 공개됐다.

나이트 룸에서 여자 10명씩 끼고 논다 실시간 폭로 당한 김희철..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이십세기 힛-트쏭’에서는 MC 김희철, 김민아가 ‘세기말 텐션 甲 힛-트쏭’ TOP10 차트를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철은 김민아에게 “나이트 가봤냐”고 질문했다.

나이트 룸에서 여자 10명씩 끼고 논다 실시간 폭로 당한 김희철..

그러자 김민아는 “나이트에서 클럽 넘어가던 과도기에 대학생이었는데 나이트가 취향에 맞았다. 나이트에 더 자주 갔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지금 활동하는 분 중에 그 나이트에서 마주친 분들이 많다”고 말하며 김희철을 언급하기도 했다.

나이트 룸에서 여자 10명씩 끼고 논다 실시간 폭로 당한 김희철..

김민아는 “(김희철이) 나이트 룸에서 가운데 앉아 옆에 여자 열 명씩 앉히고 놀았다”고 폭로했다.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 김희철은 “나는 건전하게 놀았다. 그러니까 이렇게 무탈하다”고 말하며 김민아를 향해 “이거 완전 X아이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아는 방송섭외 비화도 공개했다.

나이트 룸에서 여자 10명씩 끼고 논다 실시간 폭로 당한 김희철..

그는 “사실, 이런 얘기까지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김희철 보다 내가 먼저 섭외됐다” 며 “내가 (김희철) 고른거다”고 해 김희철을 다시 한번 당황시켰다.

묘한 표정과 함께 김희철은 “잘 못하면 내가 다음회에 안 나올수도 있겠다”고 하자 김민아는 “2회까지는 두고 보겠다”라고 응수했다.

나이트 룸에서 여자 10명씩 끼고 논다 실시간 폭로 당한 김희철..

김희철은 “장성규가 나의 친구다. 둘이 제정신이 아닌것으로는 투 탑이다”며 칭찬도 공격도 아닌 발언으로 넘어가려 했다.

김희철이 김민아에게 ‘민아치’ 라는 별명이 붙게 된 이유를 묻자 김민아는 “제가 양아치라서”고 솔직하게 답해 김희철을 또 당황케 만들었다.

나이트 룸에서 여자 10명씩 끼고 논다 실시간 폭로 당한 김희철..

‘인간 주크박스’ 김희철과 특유의 선을 넘나드는 드립으로 주목받는 예능인으로 성장하고 있는 ‘민아치’ 김민아가 기대 이상의 ‘4차원 찰떡 진행’을 선보여 ‘이십세기 힛-트쏭’에 대한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 ”이십세기 힛-트쏭’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