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따 강훈이 조주빈 위해서 실제 N번방에서 했던 활동 내용

2020년 4월 16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 중 하나였던 닉네임 ‘부따’ 강훈의 신상이 공개됐다.

부따 강훈이 조주빈 위해서 실제 N번방에서 했던 활동 내용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강훈은 조주빈의 주요 공범으로서 ‘박사방’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데 적극 가담했다”며 신상정보 공개를 결정했다.

이어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와 미성년자인 피의자가 신상 공개로 입게 될 인권 침해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부따 강훈이 조주빈 위해서 실제 N번방에서 했던 활동 내용

또 “국민의 알권리와 동종 범죄의 재범 방지, 범죄 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과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부따 강훈이 조주빈 위해서 실제 N번방에서 했던 활동 내용

현재 강훈은 서울 종료경찰서에 유치돼 있다.

2001년생인 강훈은 고려대학교사범대학부속중학교와 고등학교를 졸업했고 서울의 한 대학에 재학 중이었다.

부따 강훈이 조주빈 위해서 실제 N번방에서 했던 활동 내용

그는 지난해부터 N번방에서 ‘부따’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그곳에서 강훈은 조주빈이 박사방 입장료로 받은 가상화폐를 인출해 전달하는 역할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강훈에게 지목한 장소에 현금을 놓고 오라고 명령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