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2020년 4월 21일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서 “전 여친 납골당 가서 침뱉고 왔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A씨는 “이 여자는 정말 결혼까지도 생각하고 저와 함께 노후를 행복하게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운을 뗐다.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그는 “군대 가기 전 마지막이라고 생각해 그녀에게 속는 셈치고 한 번만 만나주라고 했다”라고 자신이 고백했던 사실을 말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B씨는 A씨의 진심에 호감을 느끼게 되고 교제를 하기 시작하다가 군대까지 기다려줬다고 한다.

군대 제대 후, 여느때와 같이 알콩달콩하게 연애를 해왔고 5년이 됐던 그 해,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을 보이는 B씨의 행동에 불안함을 느껴 A씨는 집착하기 시작했다.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A씨는 의심끝에 미행하기로 결정했고 B씨 집앞에서 기다리던 A씨는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했다.

B씨가 자취방에서 다른 남성과 같이 손잡고 나오고 행복한 웃음을 짓는 모습을 봤다.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이에 손을 덜덜 떨며 속으로 ‘아니겠지..아니겠지’라며 생각을 했지만 다시 한번 봐도 B씨가 맞았다.

A씨는 그 현장을 찍어 그날 밤 여자친구에게 카톡을 보내 추궁을 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B씨는 태연하게 “응 나맞아. 솔직히 3년 동안 만나면서 호기심이랑 정때문에 만났던 것 같아서 안그래도 얘기할려고 했어”라며 다른 남성과 만난 게 맞다며 고백했다.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분하고 너무 슬펐기에 어떻게 하면 그녀에게 복수를 할 수 있을 까 하고 칼을 갈던 도중, 그녀가 교통사고로 갑작스레 하늘나라로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다.

A씨는 슬퍼하기는 커녕 잘됐다는 생각을 가졌다.

장례식은 가지 않았고 수소문 끝에 납골당을 찾아 방문했다.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그는 납골당에 안치된 그녀 앞에서서 “아직 복수해야하는 데 왜 벌써 죽었냐. 행복했고 이제 꿈에도 나오지말고 하늘나라에서도 니 하고싶은 것 하면서 그딴식으로  살아라 나쁜년”이라고 말하며 그녀가 안치된 곳에 침을 뱉고 떠나갔다고 한다.

끝으로 그는 “제가 해서는 안될 짓을 했지만 떠난 그녀에 대한 복수는 이것밖에 할 수 없었습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죽은 전 여자친구 납골당에 침 뱉고 왔어요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장례식 안간게 다행이다”, “아무리 그래도 납골당에 침뱉는건 아닌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