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집으로 이사간 함소원 기분 망친 시어머니 발언 내용

2020년 4월 22일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의 새 집이 공개됐다.

새 집으로 이사간 함소원 기분 망친 시어머니 발언 내용

21일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와 마마(중국 시어머니)가 새 집으로 이사가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이사 비용 줄이겠다고 최대한 적게 챙긴 짐에 비하면 함소원 부부와 마마가 찾아간 새 집은 정말 크고 화려했기 때문이다.

새 집으로 이사간 함소원 기분 망친 시어머니 발언 내용

집안 전체를 금색으로 도배한 듯한 인테리어는 궁전을 연상케 했다.

새 집으로 이사간 함소원 기분 망친 시어머니 발언 내용

함소원은 “도심 속 전원생활을 꿈꿨는데 드디어 이룰 수 있게 됐다”며 기쁜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함소원은 금방 침울해질 수밖에 없었다.

새 집으로 이사간 함소원 기분 망친 시어머니 발언 내용

함께 꽃빵을 만들던 마마가 “이제 둘째 가져야지?”라며 손주 욕심을 드러내자, 함소원은 급격하게 실망한 기색을 보였다.

마마의 돌직구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새 집으로 이사간 함소원 기분 망친 시어머니 발언 내용

게다가 마마는 “혜정이에게 여동생 2명, 남동생 1명 안겨주면 좋다”며 구체적인 미래 계획까지 제시했다.

그 말을 들은 함소원은 침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