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심각한 ‘학폭’ 터진 유명 여배우 (+카톡)

2020년 4월 23일
						
						

모델 출신 연기자 강승현이 ‘학폭’의 주동자였다는 폭로글이 올라온 가운데, 강승현 측이 입장을 내놨다.

학폭을 주장한 글쓴이 A 씨는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델 겸 배우이자 독전, 검법남녀, 나 홀로 그대 출연배우는 집단폭행 주동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강승현이 중학교 시절 7~8명과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자를 뺏고 복부를 때렸다. 그러고 ‘너 뒤에 빽이 있냐’고 물어보고 없다고 하자 머리랑 얼굴을 수차례 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안경은 바닥에 떨어져 휘어지고 머리는 산발이 됐다”며 “같은 반 학우를 포함한 하굣길의 수많은 학생들이 저를 지켜봤다”고 했다.

이어 “2008년 친구 집에서 TV를 보다 슈퍼모델 대회라는 프로그램을 봤고 참가자로 나온 강승현을 봤다. 우승을 했고, 심사위원은 강승현의 인성을 가장 크게 보고 뽑았다는 말을 하더라. 한동한 억울함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만약 허위사실 유포나 사실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협박한다면 중학교 졸업앨범, 지금도 연락하는 친구들 등 증거를 추가로 올리겠다”고 선언했다.

강승현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강승현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며 “확인 결과 익명 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강승현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온라인상에서 실명으로 올리지 않은 학교폭력 관련 글과 악의성 짙은 비방 및 허위 사실 유포는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A 씨가 다시 나타났다.

그는 “이렇게 나올 줄 알았다”고 말하며 “친구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추가 증거로 공개했다.

대화 속 A 씨의 친구는 “그때 기억난다. 너가 나보고 자꾸 가라고 해서 여태껏 네가 이런 트라우마 있는지 몰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뭐라 할 말이 없다. 여태껏 모른 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