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에 일본가고 이 시국에 수영장 인증한 남자 연예인..

2020년 4월 28일

방송인 오상진이 수영장 인증샷을 올려 빈축을 사고 있다.

광복절에 일본가고 이 시국에 수영장 인증한 남자 연예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욱 강조하고 있는 시국에 수영장 인증샷을 ‘굳이’ 공개했기 때문이다.

많은 스타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며 대중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있는 반면, 몇몇 스타들은 이를 준수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여론과 대중들에게 세찬 뭇매를 맞기도 했다.

광복절에 일본가고 이 시국에 수영장 인증한 남자 연예인..

앞서 방송인 박지윤, 최동석 아나운서 부부는 프라이빗 콘도 인증샷을 SNS에 게재했다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여 큰 홍역을 치렀다.

또 걸그룹 출신 가수 가희, 그룹 젝스키스 출신 사업가 고지용 등이 사회적 거리두기의 분위기에 맞지 않는 SNS 사진들을 공개해 논란을 자초한 바 있다.

오상진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혼자 수영. (수영 이모티콘) 스무 번 왕복 더 하고 (육아 이모티콘) 하러 가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광복절에 일본가고 이 시국에 수영장 인증한 남자 연예인..

공개된 사진 속에는 텅 빈 수영장이 나오도록 구도를 맞춰 누워 발만 내민 오상진이 담겨 있다.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물을 두고 “경솔하다” “실망이다” “충격이다” 는 비판을 쏟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전히 진행되고, 강조되고 있고 수영장 등 여러 실내 체육 시설의 이용이 여전히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또 당시 수영장에 오상진을 제외하고 아무도 없었다 하더라도 유명인으로서 이를 SNS에 올리는 행위는 현 시국과 맞지 않는 행동이라는 지적이다.

광복절에 일본가고 이 시국에 수영장 인증한 남자 연예인..

누리꾼들의 지적이 쇄도하자 오상진은 게시글을 삭제했다.

한편 오상진은 앞서 2017년 광복절에 공교롭게도 일본 여행 사진과 음식사진을 SNS에 게재했다가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을 받고 삭제한 적이 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