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무원이 신천지에 들어갔다 나온 후 한 발언

2020년 4월 29일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신천지 교육생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공무원이 신천지에 들어갔다 나온 후 한 발언

지난 2월 25일, 이승호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청와대 역시 긴장에 떨어야만 했다.

이승호 경제부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대구지역 소상공인 간담회에도 있었기 때문이다.

대구 공무원이 신천지에 들어갔다 나온 후 한 발언

판정 결과에 따라 이승호 부시장은 자가격리됐으며, 대구시는 시청 별관 일부를 폐쇄 및 소독했다.

또한 비서가 진단 검사를 받은 사실을 대구시에 말하지 않은 채 출근했으며, 확정 결과가 나오자 그제서야 말했다는 것이 밝혀졌다.

대구 공무원이 신천지에 들어갔다 나온 후 한 발언

당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비서 본인이 신천지 교인은 아닌데다 증세만 있어 확진되리라고 생각하지 못한 것 같다”고 전했으며, “그렇지만 미리 알리지 않고 확정 결과가 나오고서야 밝힌 건 공직자로서 철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결국 이로 인해 보건소, 구청 직원이 추가적으로 감염돼 문제가 커졌다.

대구 공무원이 신천지에 들어갔다 나온 후 한 발언

현재 비서는 “성경 공부를 하러 갔을 뿐, 신천지일 줄은 몰랐다고 주장”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서는 이어 “성경 공부하러 갔는데 내 동의도 없이 교육생으로 등재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 공무원이 신천지에 들어갔다 나온 후 한 발언

한편 대구MBC는 4월 27일 “신천지 교인이 아니라던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질병관리로부터 뒤늦게 받은 신천지 교육생 명단에 있었다”고 보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