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만에..” 현재 주민들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충격 기상이변

2020년 5월 4일

최근 발생한 기상이변 때문에 전라도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40년만에.. 현재 주민들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충격 기상이변

지난 3일 밤 42년 만에 전남 해남에 지진이 발생했던 것이다.

해남은 지금까지 42년간 지진이 한 번도 없었으나, 최근 9일 동안 50차례가 넘게 발생해 화제가 됐다.

다행히 특별한 피해는 없었지만, 기상청은 “발생 원인 및 조사를 위한 임시 관측망을 설치해 정밀 분석할 예정”이라 밝혔다.

40년만에.. 현재 주민들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충격 기상이변

기상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해남에서 2020년 4월 26일 12시 34분경 규모 1.8 지진을 시작으로 현재(5.4 10:00)까지  규모 2.0 이상 4회, 규모 2.0 미만의 미소지진 49회 발생한 결과 총 53회의 지진이 관측됐다고 발표했다.

40년만에.. 현재 주민들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충격 기상이변

보도자료에 따르면 발생 위치는 전남 해남군 서북서쪽 21㎞ 지역(34.66°N, 126.40°E)으로 이 지진으로 인해 전남 지역에서 최대 10건의 유감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다.

또한 기상청은 한반도 내 같은 지역에서 이처럼 연속적으로 지진이 발생한 경우는 2019년 백령도(4~10월, 102회), 2013년 보령 해역(6~9월, 98회) 지진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40년만에.. 현재 주민들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충격 기상이변

앞으로의 계획으로는 기상청 지하단층사업의 일환으로 부산대학교(연구책임자: 김광희 교수)와 함께 8개의 임시관측소를 해남 지역에 설치하여 관측 중이며, 최근 지진이 연속 발생함에 따라 전남 해남 지역의 지진 정밀관측 및 분석을 위해 4일 중 실시간 이동식 관측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40년만에.. 현재 주민들 공포로 몰아넣고 있는 충격 기상이변

끝으로 김종석 기상청장은 추가 지진 발생 시 대피 행동요령에 따라 대응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기상청 홈페이지, 131(기상전화) 등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관심을 기울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네이버 ‘해남 지진’ 통합검색, 연합뉴스, 기상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