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여동생이 ‘외도’에 대해 실제로 한 발언

2020년 5월 7일

배우 이병헌의 여동생인 미스코리아 출신 모델 이지안이 ‘외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언급했다.

이병헌 여동생이 '외도'에 대해 실제로 한 발언

지난 6일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 출연한 이지안은 출연자들과 화제의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대화는 드라마를 넘어 ‘외도’에 대한 출연진들의 입장에까지 이르렀다.

이병헌 여동생이 '외도'에 대해 실제로 한 발언

이지안은 아나운서 김경란에게 드라마 줄거리를 알려줬고, 옆에서 다른 출연진은 “신체적 외도랑 정신적 외도 중에서 어떤 게 더 용서할 수 없을 것 같아?”라고 질문했다.

김경란은 잠시 생각에 잠긴 듯 대답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를 본 이지안은 곧바로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이병헌 여동생이 '외도'에 대해 실제로 한 발언

이지안은 “인간이니까 실수를 할 수도 있지, 난 하루 정도 신체적 외도는 용서할 수 있다”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으며, 이어 “하지만 정신적 외도는 용서 안 된다. 육체적인 건 몸만 갔다가 마음은 나에게 계속 있는 거니까”라고 덧붙였다.

이 말을 들은 다른 출연진들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병헌 여동생이 '외도'에 대해 실제로 한 발언

김경란과 배우 박은혜도 “딱 하루 외도도 싫은데 정신적인 건 더 싫다”며 일부 의견에 대해 공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지안 인스타그램, 이병헌 인스타그램,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2’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