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갑질…” 갑수목장이 유승호 뒤에서 하고있던 짓

2020년 5월 12일

콘텐츠 조작, 동물 학대 논란의 중심에 있는 유튜버 갑수목장이 배우 유승호를 ‘갑질 연예인’으로 몰아가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

유승호 갑질... 갑수목장이 유승호 뒤에서 하고있던 짓

지난 11일 한 매체는 단독 기사를 통해 해당 내용이 담긴 대화를 공개했다.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에서, 갑수목장의 운영자 A 씨는 지인에게 “(유승호 씨가)가족같은 고미와 도리(고양이들)를 강탈해간다”며 “이건 진짜 갑질이다, 연예인 갑질”이라 말했다.

유승호 갑질... 갑수목장이 유승호 뒤에서 하고있던 짓

갑수목장의 동료 수의대생은 “고미와 도리가 영상 조회수도 잘 나오고 수익이 되니까 영상화하려던 건데, 이를 반대한 유승호를 보고 ‘연예인 갑질’이라 표현한 것이다”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유승호 갑질... 갑수목장이 유승호 뒤에서 하고있던 짓

유승호의 소속사 역시 해당 매체와의 통화에서 “유승호가 입양 당시 촬영물 노출을 허락하지 않았지만, 갑수목장이 일방적으로 사용했다”라고 전했다.

유승호 갑질... 갑수목장이 유승호 뒤에서 하고있던 짓

한편 유승호는 갑수목장 논란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양이 사진과 “고미-심바, 도리-가을로 고양이들의 이름을 바꿨습니다. 평생 사랑해줘도 부족한 동물들을 제발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유승호 갑질... 갑수목장이 유승호 뒤에서 하고있던 짓

수의대생 유튜버로 인기를 끈 갑수목장은 최근 콘텐츠 조작, 동물 학대 의혹을 폭로하는 영상이 올라와 큰 논란이 됐고, “구조했다고 밝힌 동물들이 펫샵에서 온 것은 맞지만 학대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동물보호단체 동물과함께행복한세상 측은 대전 유성경찰서에 갑수목장과 그의 편집자를 동물보호법 위반·사기·횡령 등의 혐의로 고발했으며, 경찰은 11일에 두 사람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유승호 갑질... 갑수목장이 유승호 뒤에서 하고있던 짓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승호 인스타그램, 채널A ‘뉴스 A’,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