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차서 잠깐 마스크 벗은 택배기사 무참히 때린 입주민 사태

2020년 5월 22일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서 택배 기사가 입주민에게 폭행당해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는 사건이 벌어졌다.

숨 차서 잠깐 마스크 벗은 택배기사 무참히 때린 입주민 사태

폭언에 시달리던 경비원의 안타까운 선택이 채 잊히지 않은 가운데, 갑질 행태는 여전히 달라진 게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1일 CBS 노컷뉴스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9시쯤 용인 수지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친형제 사이인 택배 기사 A(30)와 B(22)가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했다.

숨 차서 잠깐 마스크 벗은 택배기사 무참히 때린 입주민 사태

입주민이 형제를 폭행한 이유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서’였다. 형제는 당시 무거운 짐을 옮기느라 숨이 차 잠시 마스크를 벗었다고 한다.

입주민은 마스크를 벗고 있는 형제에게 다가와 “마스크를 똑바로 쓰라”고 지적했다. 그러던 중 택배를 들고 아파트에 들어가려던 형제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숨 차서 잠깐 마스크 벗은 택배기사 무참히 때린 입주민 사태

그러나 정작 입주민 자신도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6분여 간 지속된 폭행에 A는 갈비뼈에 금이 가고 홍채염으로 인한 시력 저하 판정을 받았다. 동생 B는 팔꿈치가 파열되고 코뼈가 골절되는 등 중상을 입어 수술을 받아야 했다.

숨 차서 잠깐 마스크 벗은 택배기사 무참히 때린 입주민 사태

해당 입주민의 갑질은 이번 폭행 뿐만이 아니다. 그는 앞서 지난 4월에도 아파트에서 형제를 볼 때마다 “너 아직도 이렇게 사냐” 등의 비하와 폭언을 일삼았다고 한다.

또 택배업체에 허위 민원을 제기해 형제를 곤혹스럽게 한 적도 있다고 A는 주장했다.

숨 차서 잠깐 마스크 벗은 택배기사 무참히 때린 입주민 사태

A는 “일이 많다 보니 친동생과 같이 일을 하게 됐다”며 “해당 아파트를 담당한 지 5년이 지났는데 해당 입주민 때문에 너무나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경찰은 갑질 폭행을 한 아파트 입주민을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B가 해당 입주민의 몸을 밀친 정황이 포착돼 B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해당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자기방어로 밀쳤다고 입건이라니”, “정당방위아닌가?” , “빨리 회복하셨으면” , “요즘 마스크 때문에 민감한건 사실이지만 자기도 안꼈으면서” 등의 반응을 보이며 택배기사들을 향한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드라마 ‘조선생존기’ , ‘결혼해주세요’ , ‘위대한 조강지처’ ,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