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아이가 초밥집에서 햄버거 먹는 게 왜 잘못이에요?”

2020년 5월 25일

한 여성이 초밥집에 자신의 어린 아들을 데려가 햄버거를 먹이려 했다가 식당 주인으로부터 쫓겨난 사연이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하다.

4살 아이가 초밥집에서 햄버거 먹는 게 왜 잘못이에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아들을 데리고 초밥집으로 식사를 하러 갔다가 마음만 상하고 돌아온 누리꾼 A의 사연이 올라왔다.

A는 “동생이 오랜만에 놀러 왔는데 초밥을 먹고 싶다고 했다”며 “동생과 4살짜리 아들을 데리고 초밥집에 갔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날생선과 매운 와사비 등을 주로 다루는 초밥집에는 4살짜리 아이가 먹을 만한 음식이 그리 많지 않았다.

4살 아이가 초밥집에서 햄버거 먹는 게 왜 잘못이에요?

그래서 A는 자신의 아이에게 먹일 햄버거 세트를 근처 패스트푸드 점에서 구매해 초밥집으로 가져갔다.

초밥집 안에 들어간 A는 배가 고프다고 보채는 아들에게 햄버거를 먹이려고 포장을 벗겼고 그 순간 A에게 초밥집 직원이 다가갔다.

초밥집 직원은 햄버거를 사온 A가 못마땅하다는 듯 “여기서 햄버거를 먹을 거냐”라고 따졌다.

4살 아이가 초밥집에서 햄버거 먹는 게 왜 잘못이에요?

A는 초밥집 직원의 태도에 기분이 상해 “아이가 마땅히 먹을 수 있는 게 없어서 아이만 먹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초밥집 직원은 A에게 “초밥집에서 왜 햄버거를 먹냐”며 “상식이 없는 거 아니냐. 차라리 그냥 나가라”라고 화를 냈다.

직원의 태도에 마음이 상한 A는 아들과 동생을 데리고 곧바로 초밥집을 나왔다.

4살 아이가 초밥집에서 햄버거 먹는 게 왜 잘못이에요?

그는 “화가 정말 많이 났지만 아들도 분위기가 이상한 걸 눈치챘던지 ‘엄마 무슨 일이야’라고 물어서 그냥 나와버렸다”고 했다.

A의 사연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초밥집에 왜 햄버거를 사가지고 가냐”며 A를 비난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직원의 불친절한 태도에도 문제가 있다”며 A를 두둔하기도 했다.

아래는 게시글의 원문이다.

4살 아이가 초밥집에서 햄버거 먹는 게 왜 잘못이에요?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