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퍼 소시오패스” 레전드 갱신한 배민 리뷰 작성자

2020년 5월 28일

서비스를 제공하며 재치있는 농담을 던진 음식점에 정색하고 반응한 배달 앱 이용자가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지난 25일쯤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확산되고 있는 사진이다. 사진에는 배달 앱 서비스 ‘배달의 민족’에 올라온 한 음식점 리뷰 내용이 담겼다.

별점 1점을 부여한 이 리뷰는 “안녕하세요. 사장님 다름이 아니라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서 이렇게 리뷰를 쓴다”라는 말로 시작한다.

리뷰를 남긴 이용자는 “사진 보다시피 알바생이 가게 물건을 사장님 허락없이 도둑질 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작지만 나중엔 큰 도둑놈이 될 것 같으니 법적 대응과 해고를 추천 드린다”고 적었다.

리뷰에 첨부된 사진을 보면 ‘진짜 비밀인데 사장님 몰래 드리는 ‘써비스’에요. 이건 제가 쏩니다 -알바생-‘이라는 문구가 적인 스티커가 음식 포장 위에 붙어있다.

리뷰를 본 사장님은 “고객님께 오해를 드려 죄송하다”며 답글을 달며 상황을 해명했다.

해당 스티커는 싸인펜으로 직접 쓴 손글씨로 보이지만 사실 배달의 민족 측이 판매하고 있는 배달비품 중 하나다.

서비스 제공하면서 마치 알바생이 몰래 주는 상황처럼 꾸미는 재치있는 농담을 담은 것이다. 그러나 리뷰를 남긴 이용자는 농담을 진담으로 받아들인 듯 하다.

해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심으로 저러는 건지 가게 엿 먹이려고 그러는 건지 모르겠다”, “저 사람 친구 한 명도 없을 듯”, “사장님만 불쌍하다”, “일부러 저러는 거 아니냐” ,”사회부적응자인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배민상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