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질 접을게요” 현재 기리보이 논란되는 진짜 이유

2020년 5월 29일

래퍼 기리보이(홍시영)가 올린 게시물이 크게 논란되고 있다.

팬질 접을게요 현재 기리보이 논란되는 진짜 이유

지난 28일 기리보이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뉴스 장면 캡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해당 캡처 사진에는 남녀 앵커가 뉴스 데스크에 앉아있었다.

두 앵커 사이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 사진이 화면에 띄워졌다. 뉴스 하단 자막에는 “이용수 할머니 ‘난 바보 아니다…기자회견 배후 없어'”라는 말이 비쳤다.

팬질 접을게요 현재 기리보이 논란되는 진짜 이유

기리보이는 해당 캡처 사진에 “앵커 세 명인 줄 앎”, “앵커 세 명인 줄;;”이라는 말을 연달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기리보이 언행을 두고 이용수 할머니에게 무례한 것 아니냐며 경솔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물에 대해 엄청난 비판을 쏟아냈다.

“선 넘었네”, “생각 없네 와 실망”, “왜 비난받느냐는 반응이 더 신기함”, “나쁘다기보단 그냥 너무 경솔하다”, “민감한 이슈인데 대체 뭔 의도로 저런 걸 올리는 거야…”, “드립 칠 게 있고 안칠 게 있지”,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올린 거 같긴 함”, “유머로 소비할 게 있고 아닌 게 있지… “, “팔로우 취소함” 등 댓글이 올라왔다.

팬질 접을게요 현재 기리보이 논란되는 진짜 이유

기리보이는 해당 게시물이 계속해서 논란되자, 결국 사진 두 장을 모두 삭제하고 29일 오전 장문의 사과문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인스타그램 ‘giriboy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