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랑..” 요즘 계속 욕 먹는 오하영이 새벽에 남긴 말

2020년 7월 24일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최근 불거졌던 걸그룹 축구팀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최근 불거졌던 걸그룹 축구팀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23일 오전 오하영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한 이용자는 그에게 “하영 언니,

23일 오전 오하영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한 이용자는 그에게 “하영 언니, 언제 한 번 새벽에 라이브로 축구 중계해 봐요. 진짜 그러면 언니 목소리도 듣고 축구도 보고 재밌을 것 같아요. 유튜브 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오하영은 최근 논란을 의식한 듯한 답변을 내놨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최근 불거졌던 걸그룹 축구팀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23일 오전 오하영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한 이용자는 그에게 “하영 언니,

그는 “그러고 싶은데, 나는 축구에 이렇게 진심인데 뭔 헛소리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되려나 모르겠어”라며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남자 하나 없는 팀에 무슨 남자랑 같은 팀이라는 둥.. 여자는 축구 못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최근 불거졌던 걸그룹 축구팀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23일 오전 오하영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한 이용자는 그에게 “하영 언니,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최근 불거졌던 걸그룹 축구팀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23일 오전 오하영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한 이용자는 그에게 “하영 언니,

이날 오하영은 인스타그램 등을 이용해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실시간으로 보고 있다고 인증했다.

해당 내용이 알려지자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남의 멀쩡한 취미 생활을 망쳤다”, “선처 없는 고소 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최근 불거졌던 걸그룹 축구팀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23일 오전 오하영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한 이용자는 그에게 “하영 언니,

앞서 오하영이 포함된 여성 축구단 FC루머는 남자팀과 친목을 다지는 목적으로 창단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축구단 멤버로 알려진 여성 가수, 배우 등은 도를 넘는 악성 댓글과 무분별한 주장으로 피해를 보게 됐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최근 불거졌던 걸그룹 축구팀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23일 오전 오하영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한 이용자는 그에게 “하영 언니,

오하영은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로 이루어진 여자팀이고 열심히 땀 흘리고 운동하는 보람에 다들 운동을 하게 됐다”라며 “남자팀과는 무관한 팀이고, 같이 축구를 해보거나 본 적도 없다. 시국이 시국인지라 조심히 모이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는 오하영과 관련한 인신공격, 허위 사실 유포, 성적 희롱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오하영 인스타그램, 오하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