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때문이었어요..” 손연재가 욕 먹으며 광고 찍었던 진짜 이유

2020년 9월 3일

손연재가 스타병 오해를 받으면서도 선수 시절 광고 촬영을 해야만 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다시 여기 화제가’ 특집으로 꾸며졌다. 방송에는 손연재, 최여진, 이혜성, 유상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연재가 과거 ‘스타병’ 이라고 욕을 먹었던 것을 언급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그는 선수 시절 ‘스타병’ 소리를 들었지만 광고를 찍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MC 김국진은 손연재에게 “돈 때문에 리듬체조를 관둘 뻔했느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손연재는 “체조는 대회를 한 번 나가면 선수 개인이 본인, 코치, 심판, 트레이너, 발레 선생님 등 모든 팀원의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라며 재정적으로 어려웠던 점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정도 대회만 지원금이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시니어가 되고 아시안게임을 처음으로 나갔는데 한 달 전지훈련 비용이 제일 적을 때가 1000만 원이었다”라며 “그래서 그때 메달을 안 따면 그만두겠다는 각오로 출전했는데 처음 메달을 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달을 딴 이후 광고를 찍게 됐다”라며 “지금은 광고를 찍으면 잘 됐다는 반응인데 그 당시까지만 해도 ‘왜 운동 안 하고 광고를 찍냐’는 인식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손연재는 “당시 대회를 나가고 선수 생활을 하기 위해선 광고를 찍어야 했는데 그 광고 때문에 글로벌로 욕을 먹었다”라고 말하며 출연진들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 손연재는 은퇴 후 현재 리듬체조 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