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명부 보고 여자한테 “외롭다”며 연락한 정신나간 남자 최후

2020년 9월 9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식당과 카페 등을 이용할 때 반드시 이름과 전화번호를 ‘출입명부’에 작성해야한다.

코로나 명부 보고 여자한테 외롭다며 연락한 정신나간 남자 최후

그러나 최근 모르는 사람에게 연락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 명부 보고 여자한테 외롭다며 연락한 정신나간 남자 최후

특히 경기도 평택에 있는 한 커피숍을 방문했던 여성 A 씨는 소름끼치는 일을 겪었다.

A 씨는 “지난 5일에서 6일 넘어가는 12시 38분께 모 카페를 방문했다. 그리고 새벽 1시에 어떤 남자에게 문자를 받았다”고 말했다.

코로나 명부 보고 여자한테 외롭다며 연락한 정신나간 남자 최후

문자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남성은 “어제 외로워서 한번 연락해봤다”고 A 씨에게 문자를 보냈다.

코로나 명부 보고 여자한테 외롭다며 연락한 정신나간 남자 최후

“어떻게 번호를 알았냐”는 물음에 남성은 “코로나 명부보고 알아냈다. 소주나 한잔 사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A 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남성은 “경찰서에서 연락받았는데 신고 철회해달라. 송탄에서 5년 살았다”고 말했다.

코로나 명부 보고 여자한테 외롭다며 연락한 정신나간 남자 최후

이어 “번호따서 문자로만 몇개 보냈고, 통화는 한 적 없다. 왜 신고해서 불편하게 만드는지 이해가 안된다”라고 말하며 “그쪽 때문에 경찰서 가야하는데 어서 철회해달라”고 안하무인의 태도를 보였다.

심지어 “문자가 불쾌했으면 거부 표현을 하면 되지 왜 신고를 하느냐”고 따지며 “대한민국 남자가 문자질 몇번 했다고 상황을 이렇게 만드느냐”는 이상한 논리까지 내세웠다.

코로나 명부 보고 여자한테 외롭다며 연락한 정신나간 남자 최후

그러나 A 씨는 “그쪽 뉴스에 나왔고 선처도 합의도 절대 없다. 더 이상 어떤 연락도 하지 말아달라”고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성은 “고집이 엄청 쎄다. 좋은 게 좋은 거다”라며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