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적중이다..” 역대급 잘 맞는다는 1박 2일 심리테스트

2020년 9월 11일

‘1박 2일 시즌4’에 등장했던 심리테스트가 재조명되고 있다.

100% 적중이다.. 역대급 잘 맞는다는 1박 2일 심리테스트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5월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 4’에 등장한 심리테스트가 화제가 됐다.

해당 심리테스트는 평소 자신이 스트레스를 받는 요인을 알 수 있는 테스트로, 당시 1박 2일 멤버 모두 테스트의 결과가 맞는다며 한 입을 모아 말해 놀라움을 샀다.

100% 적중이다.. 역대급 잘 맞는다는 1박 2일 심리테스트

테스트에 따르면 일상에서 벗어나 정글로 여행을 떠나게 되는데, 그곳에서 원시 부족을 만나 함께 생활하게 된다.

이후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야 하는 순간 족장이 한 동물을 선물로 준다고 한다. 족장이 권한 동물은 원숭이, 양, 소, 말, 호랑이, 판다이며 이 중 한 마리의 동물만 선택할 수 있다.

100% 적중이다.. 역대급 잘 맞는다는 1박 2일 심리테스트

방송에서 라비와 딘딘은 ‘호랑이’를 선택했다. 호랑이를 택한 사람은 평소 받는 가장 큰 스트레스의 원인이 자존심일 확률이 높다.

이 사람들은 자존심이 굉장히 강해 누군가가 자신을 무시하는 것에 무척 예민하다.

100% 적중이다.. 역대급 잘 맞는다는 1박 2일 심리테스트

연정훈이 선택한 ‘말’은 반복되는 일상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많음을 뜻한다. 말을 뽑은 사람은 쳇바퀴 돌듯 반복되는 일상에 가장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

실제로 연정훈은 최근 반복되는 육아에 지쳤다며 테스트 결과에 놀라워했다.

100% 적중이다.. 역대급 잘 맞는다는 1박 2일 심리테스트

또한 김종민이 선택한 ‘양’은 연애와 사랑이 주된 스트레스 원인이었다. 당시 김종민은 요즘 고민이 연애와 결혼이라고 계속 얘기해왔었다며 결과에 무척 놀라 했다.

이 외에도 원숭이는 ‘사람과의 관계’였으며, 판다는 ‘자신의 나태함’, 소는 ‘일과 성공’ 이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2 ‘1박 2일 시즌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