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나라가 김도훈과 사귀게 된 놀라운 이유..

2020년 9월 18일

배우 오나라와 김도훈의 러브스토리가 재차 화제를 모으고 있다.

17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서 오나라는 “어떨 때 연인이 사랑스럽냐”는 유재석의 물음에 “잘 때”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말이 너무 많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나라와 김도훈은 친구같은 연인 사이로 유명하다. 실제 두 사람은 20년 가까이 연애를 하며 가족과도 같이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오나라는 김도훈에 대해 “절친 느낌도 있고, 완전 내 편이라는 생각도 있다. 뜨거운 시절은 지나갔지만 완전한 내편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두 사람이 결혼을 하지 않고 연애만 하는 것에 대해서는 “비혼주의는 아니다. 결혼을 내년에 해야지 생각하다가 여기까지 왔다. 20년 사귀니 굳이 결혼 해야겠냐는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오나라와 김도훈이 만나게 된 계기도 재조명되고 있다.

김도훈은 지난 1995년부터 뮤지컬 ‘명성황후’에 출연 중이었고, 오나라는 2000년에 새로 합류했다. 함께 호흡을 맞추며 호감을 쌓아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