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유부녀가..” 현재 심각한 상황 마주한 김이나 이근

2020년 9월 23일

작사가 김이나와 이근 전 대위가 만남을 가졌다.

지난 22일 카카오TV에서 진행한 웹 예능 ‘톡이나 할까?’에는 김이나와 이근 대위가 메신저 대화를 나눴다.

이날 술 이야기 등을 하며 다정한 대화를 나눈 그들은 종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포털 사이트를 장악했다. 이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은 ‘둘다 기혼자인데 대화 수위가 너무 갔다’라고 지적하며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다.

이근 대위는 김이나에게 “미디어 정글에서 길 잃어버리면 또 술 한잔해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김이나는 “그럼요. 제가 언제든 사드림”이라고 답했고 이근 대위는 “술은 남자가 사는 거에요”라고 말했다.

여기에 김이나는 “누나가 사는 거에요. 누나 돈 잘 벌어”라고 재치있게 대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데 일부 누리꾼들은 이근 대위와 김이나 모두 결혼을 한 기혼자인데 대화의 내용이 도를 지나쳤다고 지적하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둘은 설레는 연출이지만 (각자의) 배우자들은 진짜 화날 것 같다”, “둘다 결혼했는데 뭐하는 거냐”, “배우자들이 어떤 기분일지..”, “유부남녀들 두고 뭐하는 건지. 기획 의도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이나가 진행하는 ‘카카오TV 모닝-톡이나 할까?’는 매주 화요일 오전 7시에 공개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이나 인스타그램, 카카오TV, 네이버 실시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