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해서 ‘과일 장사’하다가 루이비통 며느리됐다는 여성 정체

2020년 9월 23일

루이비통가에 엄청난 여성이 며느리로 들어오게 됐다.

그 주인공은 러시아 출신 모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다.

22일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루이비통 회장의 아들 ‘앙투안 아르노’와 촬영한 결혼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 보디아노바는 실크 소재의 화이트 정장에 한 손에는 부캐를 들고 있고 다른 한 손에 앙투안 아르노와 손을 잡고 미소 짓고 있다. 영상 속에선 결혼 서약을 마친 두 사람이 지인들의 뜨거운 축하를 받으며 손을 잡고 걸었다.

보디아노바는 지난 2001년 13살 연상의 영국 귀족 집안 출신인 저스트 포트만을 만나 결혼했고 세 명의 자녀를 뒀지만 2011년 이혼했다.

이후 보디아노바는 아르노와 지난 2013년부터 결혼을 전제로 동거를 시작했다.

동거를 하며 아르노와 사이에서 막심 아르노와 로먼 아르노를 낳았다.

특히 두 사람의 결혼식이 화제가 된 이유는 보디아노바가 러시아 빈민가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다.

보디아노바는 10대 때 과일장사를 하던 중 캐스팅 매니저의 눈에 띄어 모델 일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을 두고 ‘현대판 신데렐라’라고 칭하며 집중 조명하고 있다. 그러나 보디아노바는 이전부터 세계적인 톱 모델로 인정받았다. 15세에 러시아에서 모델 활동을 시작한 나탈리아 보디아노바는 이후 캘빈 클라인, 스텔라 매카트니, 루이비통 등 다양한 명품 브랜드의 전속 모델로 활동하며 사랑받았다.

특히 출산 후 몇 달 만에 컬렉션에 등장하면서 톰 포드의 눈에 띄었고 이후 이브 생 로랑 무대에 섰으며, 2003년부터 2007년까지는 캘빈클라인 독점 모델로 활동해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기도 했다.

두 사람은 7년의 동거 끝에 결혼식을 올리면서 대중들의 이목을 끄는 것과 동시에 전 세계 팬들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