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교사가 교회 갔다가 코로나 걸리고 아이들 집단감염시켰습니다”

2020년 9월 24일

서울 강서구 소재 어린이집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이나 나오는 집단감염이 터지고 말았다.

유치원 교사가 교회 갔다가 코로나 걸리고 아이들 집단감염시켰습니다

더욱 충격적이게도 최초 확진 교사가 성경모임에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어린이집 50대 교사 A 씨는 지난 22일 최초 확진됐다. 하루 뒤인 23일 어린이집 관련 12명이 추가로 확진되며 총 13명으로 급격히 늘어났다.

유치원 교사가 교회 갔다가 코로나 걸리고 아이들 집단감염시켰습니다

이번 집단감염은 A 씨가 참석한 성경모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성경모임에서도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

유치원 교사가 교회 갔다가 코로나 걸리고 아이들 집단감염시켰습니다

확진된 13명은 어린이집 관계자 3명, 원생 2명, 가족 3명, 최초 성경모임 2명, 성경모임 장소 방문자 3명이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최초 확진된 어린이집 교사가 13일 동대문구 소재 성경모임에 참석했고, 이 모임 참석자 중 2명, (성경모임) 장소 방문자 중에서도 3명이 추가 확진돼 추가 위험도 평가 통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초 감염경로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유치원 교사가 교회 갔다가 코로나 걸리고 아이들 집단감염시켰습니다

그는 또 “어린이집이 거실, 화장실 등을 공동사용했으며, 교사는 마스크를 착용하였으나 원아의 마스크 착용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