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사귄 남자친구가 갑자기 게이라고 고백했네요”

2020년 9월 25일

5년간 교제한 남자친구가 ‘게이’인 것을 알게된 여자가 있다.

5년 사귄 남자친구가 갑자기 게이라고 고백했네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년 사귄 남친이 알고보니 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5년 동안 잘 만나왔던 남자친구에게 자신이 게이라는 고백을 받았다. 남자친구는 A씨에게 자신과 결혼을 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까지 했다.

5년 사귄 남자친구가 갑자기 게이라고 고백했네요

만남 초기에 A씨의 남자친구는 A씨에게 자신이 크리스찬이어서 결혼 전엔 잠자리를 할 마음이 없다고 말했다. 잠자리에 큰 흥미가 없었던 A씨는 이를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고 넘겼다.

그리고 5년 동안 행복하게 연애를 이어온 A씨는 남자친구를 향한 마음이 깊어지며 결혼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날, A씨의 남자친구가 술을 마신 날 자신이 게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5년 사귄 남자친구가 갑자기 게이라고 고백했네요

남자친구는 사실을 털어 놓으며 “나는 사실 뼛속깊이 크리스찬도 아니고 너와 육체적으로 깊은 관계까지 못 맺는 건 게이이기 때문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제야 말하게 되어 미안하다. 만나면 만날수록 너가 인간적으로 너무 좋고, 잘 맞았고,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였다. 나중엔 죄스러워 말을 더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5년 사귄 남자친구가 갑자기 게이라고 고백했네요

A씨는 “남자친구가 무릎 꿇고 울며 털어놓았다. 미친듯이 때렸다”라며 “남자친구가 제가 때리는 걸 다 맞으면서 얼굴에 멍이 들고 입술이 터졌다. 그리고 저를 안으면서 미안하다고 울었다”라고 회상했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A씨에게 “남자랑 잘 될 생각없다”라며 “성소수자라는 거 밝히고 살 마음 없다. 너를 정말 좋아한다. 성별을 떠나 인간적으로 좋아하고 아낀다. 이대로 잃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5년 사귄 남자친구가 갑자기 게이라고 고백했네요

특히 A씨는 “남자친구가 자기와 결혼하면 어떨 것 같냐고 물었다”라며 “아직도 혼란이다. 게이라는 것만 빼면 정말 완벽한 남자다. 친구같은 부부로 평생 산다면 나쁜 것만은 아닐 것 같다. 내가 합리화를 하는 거냐”라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네이버TV, KBS,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