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선 비보에 가세연이 한 정신 나간 행동 (+캡처)

2020년 11월 3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 故박지선과 관련된 방송을 자극적으로 진행했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화장 못하는 박지선’이라는 제목으로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해당 방송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영상의 썸네일과 방송의 제목이 고인을 이용해 자극적으로 만들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보냈다.

네티즌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자 강용석 변호사는 “이 내용이 뭔지도 모르고 뭐 하냐는 당신네들은 박지선님을 뭘 했느냐”라며 “박지선이 이런 아픔이 있었는지 당신네들이 알았느냐”라고 되려 따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방송 의도를 떠나 고인을 이용한 것은 잘못됐다”라며 “정말 고인을 위한 방송이라면 썸네일과 제목을 저렇게 하진 않아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김세의 대표는 “많은 분들이 제목을 잘못 오해하시는 것 같다”라며 “박지선 씨께서 청춘콘서트에서 이런 말씀을 하셨다”라고 고인이 과거 공식 석상에서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박지선 씨가 ‘의사의 오진으로 인해 5, 6번 박피를 받아서 화장을 못 하게 됐다. 그래서 피부 고통에 시달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비판 목소리가 계속해서 이어지자, 현재 영상에는 ‘의료사고 피해자’라는 문구가 추가됐다.

한편 박지선과 모친의 빈소는 이대목동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 오전 7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SBS ‘영재발굴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