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발생한 유명 화장품 브랜드 ‘인종차별’ 논란 사태..

2020년 11월 9일

미국의 유명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 한국지사가 때아닌 ‘인종차별’ 논란을 낳고 있다.

지난 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스티로더 지점에서 고객에게 보낸 쪽지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고객들에게 증정품으로 전달한 쪽지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쪽지에는 ‘동양인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색’이라며 인종차별적인 문구가 쓰여 있었다.

해당 지점은 최근 국내 유명 이커머스 채널을 통해 파운데이션 세트를 할인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당시 세트 구성에는 7만 원 상당의 매트 파우더 파운데이션 제품이 증정품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지점 측은 증정품을 임의로 바꿔보내면서 “동양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호불호가 분명한 특정 컬러다. 동양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베스트 컬러인 아이보리 누드로 발송된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옵션 변경사항이 불만족이라면, 반품 처리를 도와주겠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쪽지가 공개되자, 각종 포털사이트에는 “신중하지 못한 설명”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한국에서 구매하면 모두 동양인이고, 동양인은 피부색이 어두울 거라는 생각은 언제 적 인종차별이냐”라고 비난했다.

반면 일부 고객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고객은 “쿠션 파운데이션 주문 선택이 가장 어두운색 토니밖에 선택할 수밖에 없었는데, 지점에서 색상을 바꿔 배송해 줬다. 판매원의 센스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이커머스 채널 리뷰, 에스티로더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