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지효 결별’ 과거 두 사람이 집에서 만나 했던 일

2020년 11월 10일

공개열애를 하던 강다니엘 지효 커플이 1년 3개월여 만에 결국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공개열애를 하던 강다니엘 지효 커플이 1년 3개월여 만에 결국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10일 지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최근 헤어진 게 맞다”라며 결별을 인정했다. 강다니엘 측도 본인 확인

10일 지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최근 헤어진 게 맞다”라며 결별을 인정했다. 강다니엘 측도 본인 확인 이후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두 사람의 결별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은 안타까워하고 있다.

공개열애를 하던 강다니엘 지효 커플이 1년 3개월여 만에 결국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10일 지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최근 헤어진 게 맞다”라며 결별을 인정했다. 강다니엘 측도 본인 확인

아이돌 출신 커플로, 지난해 처음 열애설이 불거졌을 때부터 “잘 어울리는 한 쌍이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왔기 때문.

특히 두 사람은 과거 집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애정을 쌓았다.

공개열애를 하던 강다니엘 지효 커플이 1년 3개월여 만에 결국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10일 지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최근 헤어진 게 맞다”라며 결별을 인정했다. 강다니엘 측도 본인 확인

디스패치가 공개한 사진 속 두 사람은 강다니엘의 집에서 비밀스럽게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었다.

지효는 직접 자신의 차량을 끌고 한남동에 있는 강다니엘의 집으로 향했다.

공개열애를 하던 강다니엘 지효 커플이 1년 3개월여 만에 결국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10일 지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최근 헤어진 게 맞다”라며 결별을 인정했다. 강다니엘 측도 본인 확인

강다니엘의 집인 ‘유엔빌리지’는 3가구만 거주하고 있는 고급빌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열애 소식 후 유엔빌리지 주민들은 강다니엘이 거주한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고, 가끔 지효가 몇차례 댄서로 보이는 다른 손님들과 함께 강다니엘 집에서 시끌벅적하게 놀았다고 밝혔다.

한 주민은 “워낙 유동 인구가 적고 중장년이 많이 사는 동네다. 어린 딸과 함께 강아지 산책을 시키다가 메이크업을 하고 마스크도 쓰지 않은 지효 씨가 그 빌라 앞에서 택시를 불러 타고 가는 모습을 몇차례 봤다”고 말했다.

공개열애를 하던 강다니엘 지효 커플이 1년 3개월여 만에 결국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10일 지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최근 헤어진 게 맞다”라며 결별을 인정했다. 강다니엘 측도 본인 확인

인근 건물 관계자 역시 “몇 번 밤에 문을 열어놓은 듯 시끄러운 소리가 났다. 강다니엘이 산다는 걸 많이 알고 있고, 지효 씨가 배달 음식 상자와 술병을 직접 분리수거 하는 모습을 본 주민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효는 최근 트와이스 정규앨범 ‘아이즈 와이드 오픈’(Eyes wide open)을 내고 활동 중이다. 강다니엘은 현재 앨범 준비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