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자 이미지 벗을래요” 요즘 맘스터치 근황 (+반응)

2020년 11월 11일

햄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1만 원’ 가격에 육박한 세트 메뉴를 출시했다.

지난 10일 맘스터치는 수제 스타일의 로스트비프를 사용한 ‘리얼비프버거’를 출시했다.

리얼비프버거의 가격은 단품 7500원, 세트 9500원으로 맘스터치의 다른 버거 메뉴보다 가격이 다소 비싸게 측정됐다. 이 가운데, 소비자들이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반적인 맘스터치 버거의 단품 가격은 3000~4000원 대이며, 세트 메뉴는 4000~7000원대로 형성돼있다. 이 중 가장 저렴한 메뉴는 통새우버거로 단품 2900원, 세트메뉴 4900원이다.

신메뉴인 리얼비프버거가 출시되기 전까지 가장 비쌌던 메뉴는 ‘언빌리버블 버거’로 단품 5100원, 세트메뉴 7100원이다.

맘스터치는 고가의 신제품을 출시한 이유로 ‘학생층으로 굳어진 고객층을 직장인까지 확장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치킨 패티 위주의 버거 세트를 값싸게 즐길 수 있는 프랜차이즈 이미지에서 벗어나 소고기, 돼지고기 등 다양한 식자재를 사용한 고급 버거를 즐길 수 있는 매장으로 거듭나겠다는 방침이라는 것이다.

기존 메뉴보다 최대 4600원이나 비싼 버거의 가격을 두고, 소비자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실제로 여러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리얼비프버거의 후기를 남겼다. 한 누리꾼은 “햄버거가 좀 차가울 수도 있다고 했는데 그냥 차갑다. 그리고 햄버거 보다 샌드위치 먹는 느낌이 크다”라며 “크기가 커서 먹기도 너무 불편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누리꾼들도 “(맘스터치의) 혜자 이미지가 좋은 건데 그걸 왜 벗냐”, “진짜 왜 굳이 이러는 거냐”, “시장조사를 똑바로 못한 것 같다”, “직장인도 가볍게 버거 먹고 싶을 때 맘스터치 가는데 갑자기 왜 이러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최근 맘스터치가 맥도날드 출신 임원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맥도날드의 경영 전략을 답습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맘스터치 관계자는 “기존 ‘가성비’ 전략을 유지하면서 프리미엄 버거 출시를 통해 타깃층을 넓혀가기 위한 전략”이라며 “신메뉴 출시 전략은 새로 영입한 임원들과는 전혀 무관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맘스터치 홈페이지,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