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저는..” 2년 만에 공식석상 나온 오달수가 한 발언

2020년 11월 12일

배우 오달수가 2년 만에 공식 석상에 나타났다.

지난 11일 서울 용산 CGV에서는 영화 ‘이웃사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약 3년 전 촬영이 끝났던 것으로 알려진 이 영화의 시사회에는 주연 배우들과 함께 그동안 자취를 감췄던 오달수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달수는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 말했다.

그는 “가족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며 “거제도에서 가족들과 농사짓고 살았는데, 항상 옆에 붙어 있었다. 생각을 많이 할까 봐, 단순한 생각을 하려고 농사를 지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오달수는 영화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영화가 개봉하게 된 것에 대해 “평생 짊어질 짐을 덜 수 있어 다행”이라며 “영화가 개봉되지 못했다면 평생 마음의 짐을 덜기 힘들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금 전 영화를 봤는데 누구보다도 마음이 무거웠다. 영화를 보고 나니까 3년 전 고생하셨던 배우분들 감독님, 스태프들의 노고에 다시 한번 감사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는 “그런 말이 있다. 행운이 있고 불행이 있고 다행이 있다고 한다. 정말 감사하고 다행스럽게 개봉 날짜가 정해졌다. 내 소회는 그렇다”라며 “너무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오달수는 지난 2018년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와 영화에서 모두 하차했다.

한편 오달수는 이 작품에서 자택 격리 중인 정치인 의식 역을 맡았다. 영화는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