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자기 입양한 부모에게 맞아 죽.은 아기의 입양 전후 표정 변화

2020년 11월 16일

최근에 16개월 아이가 학대를 당해 숨진 사건이 밝혀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최근에 16개월 아이가 학대를 당해 숨진 사건이 밝혀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아이 입양 전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아이 입양 전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얼마 전 논란이 됐던 16개월 아이의 입양 당시의 모습과 입양 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최근에 16개월 아이가 학대를 당해 숨진 사건이 밝혀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아이 입양 전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

입양 당시 사진 속 아이는 밝게 웃고 있다.

하얀 피부에 볼살도 통통하게 쪄 있는 아이의 모습은 건강해보인다.

최근에 16개월 아이가 학대를 당해 숨진 사건이 밝혀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아이 입양 전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

그러나 입양 이후 아이는 살이 빠져 야윈 모습이었다.

당시 영상 속 가족들은 밝게 웃으며 파티를 하는 모습이 담겼지만 학대된 아이의 표정은 침울했다.

최근에 16개월 아이가 학대를 당해 숨진 사건이 밝혀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아이 입양 전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

또한 온 몸에 멍자국으로 가득해 하얗던 피부가 검게 변했다.

친딸에게 동생을 만들어 주고 싶다는 이유로 아이를 입양했지만 입양 한 달 이후부터 아이를 방임하고 학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 16개월 아이가 학대를 당해 숨진 사건이 밝혀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아이 입양 전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

이번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동학대 신고와 관련된 법을 강화해 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3번이나 신고돼 살릴 수 있었던 아이의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다”며 “아동학대 신고에 대한 법을 강화해달라”고 호소했다.

최근에 16개월 아이가 학대를 당해 숨진 사건이 밝혀지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대로 사망한 16개월 아이 입양 전후 사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마음이 아프다”, “원래는 이쁘고 귀여운 아가였는데 입양 후에는 정말 힘들어보인다”, “진짜 열받는다, 계모는 천벌받아라”, “청원에 동참했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