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국내에서 터진 ‘다른 유형 코로나 재감염’ 사태

2020년 11월 26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재감염’사례가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재감염’사례가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성문우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완치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국내 환자6명을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성문우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완치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국내 환자6명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6명 중 1명에게서 재감염 사실을 확인했으며, 재감염이 확인된 사례는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재감염’사례가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성문우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완치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국내 환자6명을

해당 여성은 3월에 확진 판정을 받고 회복했다가 4월 초에 다시 확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6개의 유형으로 구분되는데 이 여성은 1차 때는 ‘V형’, 2차 때는 ‘G형’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재감염’사례가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성문우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완치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국내 환자6명을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경증 코로나19 감염에서 회복된 후 재감염이 발생한 사례”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감염이 다른 유형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면역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재감염’사례가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성문우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완치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국내 환자6명을

즉 특정 유형의 코로나19 감염 후 생성되는 중화항체는 변이된 다른 유형의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데 한계가 있을 수 있음을 뜻한다.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바이러스 변이에 대응하지 못하면 독감처럼 반복적으로 감염을 발생시킨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재감염’사례가 확인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성문우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완치 후 재양성 판정을 받은 국내 환자6명을

앞서 지난 9월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국내 코로나19 재감염 의심 사례를 보고했다.

당시 방대본 정은경 본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보통 감기를 일으키는 일반적인 코로나바이러스나 독감처럼 일부 변이를 하게 되면 재감염이 어느정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