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부산이 코로나 사태 때문에 겪고 있는 상황

2020년 11월 27일

부산시가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자 ‘거리두기 2단계’로 방역 조치를 격상했다.

지난 26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은 24일부터 일부 1.5단계 수준 방역 조치를 하고 있지만, 현재 감염 추이와 속도를 봤을 때 더 강력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29일 0시부터 2단계 수준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라고 밝혔다.

이는 부산에서 발생하고 있는 산발적인 집단 감염 사례와 전국적으로 3차 재유행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다.

이에 달라지는 사항으로는 ‘시험과 공무, 기업 필수 경영활동을 뺀 100인 이상 모임과 행사 금지’, ‘전시 박람회, 국제회의는 면적당 인원 제한 개최’, ‘정규 예배와 미사, 법회 등 좌석 수의 20% 이내로 인원 제한(모임과 식사 금지)’ 가 있다.

또한 ‘등교수업, 밀집도를 3분의 1로 조정’, ‘국 공립시설 이용 인원 30% 이내 제한’, ‘프로스포츠 관중 수 10% 이내 제한’, ‘일반관리시설은 8㎡당 1명으로 인원 제한, 음식 섭취 같은 위험도 높은 활동 금지 권고’도 달라지는 사항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마스크 미착용과 방역수칙 위반에는 과태료가 부과될 뿐만 아니라 확진자가 나올 경우 접촉자 치료비 등 구상권 청구 대상이 될 수 있다”라며 “방역수칙 위반 사례를 보면 시와 구, 군, 경찰에 신고해달라”라고 요청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26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701명이라고 발표했다.

신규 확진자 22명 가운데 14명은 부산 초연음악실 관련 집단 감염 확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