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기억 속에서 사라져가던 양현석 오늘자 근황

2020년 11월 27일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의 근황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된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50)가 벌금 1500만원에 처해졌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박수현 판사는 27일 도박 혐의로 기소된 양 전 대표에게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의 근황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된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50)가 벌금 1500만원에 처해졌다.
서
같은 혐의로 함께 기소된 YG계열사 대표 김모씨(37)와 이모씨(41)에게도 각 벌금 1500만원, 금모씨에게는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4년여의 장기간에 걸쳐 해외 카지노에서 도박행위를 했다”며 “범행의 횟수가 적지 않고 도박자금의 합계도 4억원을 넘는다”고 판시했다.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의 근황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된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50)가 벌금 1500만원에 처해졌다.
서
이어 “도박행위는 개인의 일탈에 그치지 않고 사회의식과 선량한 풍속을 저해하는 것이어서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일반 대중이나 청소년들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