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에서 미녀 거래자 만난 남자의 행동 (+사진)

2020년 12월 2일

최근 중고거래를 한 남자친구를 둔 한 여자의 고민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근마켓 판매자와 거래후 연락처를 저장한 남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한달 전 쯤 남자친구 B씨의 카톡 친구 목록에서 못보던 예쁜 여성분을 발견했다.

이에 A씨는 프사를 봤다는 말은 안하고 “연락처에 ‘컴퓨터’라고 저장돼 있는 사람 누구냐”고 물었고, 곧 B씨가 “몇달 전 컴퓨터를 중고거래한 판매자”라는 답변을 들었다.

그러나 B씨는 해당 판매자를 ‘남자’라며 거짓말을 했고, A씨는 의문을 가지기 시작했다.

프로필 사진 및 대화명만 봐도 여자인 게 확실하나, 거짓말을 하는 남자친구가 수상했기 때문이다.

이어 A씨가 “거래는 몇달 전에 다 했는데 왜 아직도 안지우고 있냐”고 묻자 B씨는 “깜빡했다”며”지워야겠다”고 대답해 평화롭게 넘어갔다.

그러나 그 일이 있고 난 한 달 뒤, A씨는 남자친구가 여전히 해당 여성의 연락처를 지우지 않고 있음을 확인했다.

A씨는 이에 남자친구가 사심을 갖고 저장한게 아닐까 싶어 솔직히 “프사 봤는데 (‘컴퓨터’가)여자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나 B씨는 여자를 남자라고 거짓말 친 사항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고 “나를 그런놈 취급하냐”며”의심병있냐”고 화를 내 결국 둘은 싸우게 됐다.

A씨는 “이런 어플로 거래를 안해봐서 모르겠다”며”판매자 연락처를 굳이 저장하는게 맞냐”고 고민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거짓말을 왜하냐”,”당근마켓은 어플 내 대화로 하면 되지 않냐”,”보통 컴퓨터 같은 비싼 물건은 번호를 따로 저장해 놓으니 안심해라”와 같은 복잡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