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2020년 12월 8일

개그우먼 박미선, 故 박지선을 모욕해 논란을 일으켰던 ‘철구’가 방송 복귀를 예고해 다시 한번 논란이 되고 있다.

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지난 7일 BJ 철구는 자신의 아프리카 TV 게시판에 “화요일 아침 9시에 뵐게요”라는 짧은 글로 방송을 예고했다.

앞서 철구는 “홍록기를 닮았다”는 동료 BJ의 말에 “아니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받아쳐 논란이 됐다.

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시청자들이 이를 지적하자 철구는 “박지선을 이야기한 것이 아니다”라며 “박미선 얘기한거다”라고 반박했다.

이에 박미선은 불쾌감을 표하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아내 외질혜의 대처도 비난을 받고 있다.

해당 논란을 언급하는 시청자에게 외질혜는 “어차피 잠잠해질 것”이라며 “정지먹으면 휴방하면 되고 내가 그 어그로 받으면 된다”고 대답했다.

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철구와 관련해 계속되는 논란에 철구의 과거 문제됐던 행동도 다시 떠오르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중생 성폭행 리액션 하고도 살아남은 유튜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확산되고 있다.

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해당 게시물의 내용에는 지난 2012년 성범죄자 김길태를 모방하는 듯한 모습이 담겨있었다.

작성자에 따르면 철구는 ‘김길태 성폭행 퍼포먼스’를 생방송으로 진행해 1년 동안 방송 정지를 먹은 적이 있다.

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이후 다시 방송에 복귀했으나 중학생에게 4.5L 간장을 쏟아부어 또 다시 영구 정지 처분을 받았으나 6개월 후 다시 방송에 복귀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평소에도 장애인을 비하하는 등 불건전한 컨텐츠로 네티즌에게 비난받기도 했다.

철구를 도저히 '사람'으로 볼 수 없는 이유 (+과거 행적)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 딸한테 보여줘야한다”, “저런 놈을 아직도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다는게 놀랍다”, “토 나온다 역겹다”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박미선 인스타그램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외질혜 아프리카 TV 캡처, MBC 프로그램 ‘PD수첩’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