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상의 탈의’ 악플에 샘해밍턴이 한 말 (+실제상황)

2020년 12월 17일

방송인 샘 해밍턴이 에너지를 절약하라는 댓글에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지난 15일 샘 해밍턴의 아들인 벤틀리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쿠키를 만드는 윌리엄과 벤틀리의 사진이 올라왔다.

그런데 이 게시물을 접한 한 누리꾼이 벤틀리의 상의 탈의 사진에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얼마나 난방을 뜨겁게 때면 옷을 벗고 있냐는 것이었다.

사진에는 “언제 먹을까 기회만 노리다가 혼나서 울기도 했지만 (쿠키를) 만들 때는 형아랑 열심히 만들었다. 엄마! 우리 또 만들어요”라는 글이 함께 적혀 있었다.

벤틀리는 상의 탈의를 한 채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었다.

한 누리꾼은 이 사진에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도대체 난방을 얼마나 뜨겁게 때면 애가 저렇게 웃통을 벗고 다니나. 돈을 얼마나 많이 버는지 모르겠으나 지구 환경 생각해서 에너지 절약하며 삽시다. 지금 가난한 사람들 한파에 어렵게, 춥게 삽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쿠키 만들다가 옷은 다 더러워져서 벗었어요.. 바로 난방 태클은 오바다! 본인 너무 부정적인 생각하시는 것 같아요”라며 씁쓸해 했다.

실제로 벤틀리와 윌리엄이 쿠키를 만들고 있었던 식탁에는 밀가루가 사방에 흩뿌려져 있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너무 꼬였다”, “프로불편러다”, “난방 악플은 너무 오지랖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벤틀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