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인스타 자해 직후 남친 의미심장한 반응

2020년 12월 18일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인스타그램에 자해하는 게시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황하나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OOO 전화해. OOO”라는 글과 팔목을 자해하고 바닥에 피가 흥건한 사진을 게재했다.

현재 교제 중인 남자친구와의 대화 영상도 올린 그는 “모든 걸 누가 시켰느냐”라며 따지기도 했다.

상의를 탈의한 남자친구는 한 남성의 이름을 언급했다. 두 사람과 지인의 다툼이 이러한 상황까지 번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황 씨 남자친구는 인스타그램에 “하나 수술 들어갔고 진실은 제가 다 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황하나는 상처 난 손목 사진을 삭제한 후 “힘들었는데 오해는 오해고 저는 해명 안 해요. 말하고픈 거도 안 할 거고 입 다물고 귀 닫을 거예요! 몰아가지만 말아주세요. 저도 힘들고 지쳐서”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그는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황하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