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하게 친할아버지를 ‘오빠’라고 불러야하는 손녀 (+실제상황)

2020년 12월 21일

도를 넘은 시아버지의 발언에 기분이 상한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진지하게 친할아버지를 '오빠'라고 불러야하는 손녀 (+실제상황)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친 것 같은 시아버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지방 소도시에 사는 3살된 아이의 엄마이며, 현재 시아버지의 언행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진지하게 친할아버지를 '오빠'라고 불러야하는 손녀 (+실제상황)

A씨의 아이가 태어나고 말을 배워가기 시작하자, 시아버지가 손녀에게 “오빠라고 부르라”고 시키는 등 이상한 행동을 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A씨는 이에 “이제 막 말배우는 아이한테 혹여 혼선이 생기면 어쩌냐”고 그만해달라는 부탁을 했지만, 시아버지는 들은체 만체 넘겨버렸다.

진지하게 친할아버지를 '오빠'라고 불러야하는 손녀 (+실제상황)

그 이후에도 시아버지는 아이를 데리고 시댁에 갈때마다 “오빠”라고 부르도록 강요했으며, 영상통화를 할때도 “우리 OO이~ XX(본인이름)오빠 안보고 싶어?”라고 하기도 했다.

몇번이나 하지 말라고 말씀드렸고, 남편이 이에 시아버지와 여러번 싸웠으나 “유난이다”며”나를 소아성애자 취급하냐”고 오히려 화를 냈다.

진지하게 친할아버지를 '오빠'라고 불러야하는 손녀 (+실제상황)

현재 시댁은 가부장적이고 폭력적인 시아버지로 인해 이혼한 상태이며, 시어머니와는 보지 못하게 된지 오래다.

네티즌들은 이에 분노했고, 이를 남편에게 보여주며 A씨는 “아이를 절대 아버지께 보여줄 수 없다”고 주장했다는 후기글을 올렸다.

진지하게 친할아버지를 '오빠'라고 불러야하는 손녀 (+실제상황)

남편도 이에 동의해 아버지와 한동안 말다툼을 한 뒤, “아버지가 와도 문 열어주지 말고 전화도 받지 마라”며 선을 그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소아성애자 아니냐”,”소름끼친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진지하게 친할아버지를 '오빠'라고 불러야하는 손녀 (+실제상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 영화 ‘나이팅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