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나혼산’ 마지막 방송에서 진심으로 화낸 이유

2020년 12월 23일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하차하는 배우 이시언이 멤버들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은 하차 전 마지막으로 무지개 회원들과 이별 여행을 떠났다.

이날 가장 먼저 공항에 도착했던 이시언은 지각한 멤버들을 기다리며 “사실 저 날 짜증 났다”라고 서운한 마음을 비쳤다.

제주도로 떠나기 위해 이른 아침 가장 먼저 공항에 도착한 이시언은 텅 빈 대기실에서 멤버들을 기다렸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이시언은 “사실 저 날 되게 슬펐다. 솔직히 짜증 나더라. 너무 안 오니까…”라고 말했다.

이후 등장한 화사가 “나래 언니 스케줄 때문에 좀 늦는대요”라고 말하자 이시언은 “진짜? 비행기 시간이 있는데 늦으면 어떡하냐”라며 당황했다.

이어 성훈과 기안84까지 늦는다는 소식을 들은 이시언은 “이렇게 애들이 안 온다고?”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결국 이시언은 화사, 헨리 셋이서만 비행기를 탔고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제주도에 도착한 이시언은 예쁘게 장식된 렌터카를 보자 “이러면 뭐 하냐 애들이 안 왔는데”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에 헨리가 “형 오늘은 행복해야 한다”라고 하자, “빨리 타라. 가만히 있으면 행복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제주도에서 깜짝 이벤트로 미리 와 있던 성훈과 기안84가 등장하자 이시언은 활짝 웃으며 안도했다.

스케줄 관계로 뒤늦게 합류한 박나래는 귤밭에서 독특한 콘셉트로 멤버들을 맞이해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