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명 있는데..” 확진자 대거 나온 너무 위험한 장소

2020년 12월 24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했다.

24일 육군훈련소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훈련소 내에서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들은 모두 지난 21일 입소한 입영장정이며, 이들은 훈련에 들어가기 전 2주간 대기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과 함께 입대한 입영장정들은 모두 1천600명으로 2개의 생활관에 나눠 생활했다. 특히 이번 확진자가 발생한 곳은 모두 같은 생활관을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훈련소 측은 생활관별로 동일 집단 격리를 해 먼저 입소한 입영 장병, 훈련병들이 접촉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 측은 현재 해당 입영장정들의 동선을 파악해 밀접 접촉자를 분류하고 있다. 확진자들이 모두 같은 생활관을 사용했기 때문에 추가로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안고 있다.

한편 군 당국은 확진된 11명에게 조만간 귀가 조처를 하고 1주일 후에 2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