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라비 ‘열애설’에 입주민들이 추가 폭로한 내용

2020년 12월 28일

태연과 라비의 열애설이 계속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7일 오전 한 매체는 ‘소녀시대 태연과 라비가 1년째 목하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5일 크리스마스 당일 라비는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태연의 집을 방문해 그곳에서 태연을 차에 태워서 강남 선릉에 위치한 자신의 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이날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태연과 라비는 곡 작업을 함께 하는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 가운데 기자 출신 유튜버 ‘심플리’가 ‘태연 라비 열애설 풀 스토리 대공개’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심플리는 “오전 10시에 라비가 태연의 집에 들어갔다. 집은 트리마제다. 비밀번호를 직접 누르며 들어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라비의 손에는 그릴이 있었다”라며 크리스마스 파티를 위한 아이템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심플리는 주변 입주민들의 목격담도 전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주변 입주민들에게 이들이 함께 있는 모습이 몇 차례 목격되기도 했다.

심플리의 영상이 올라오자, 많은 누리꾼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보냈다. 소속사의 공식 입장도 나온 상태에서 사생활적인 사진까지 공개했다는 것은 스토커 수준의 취재라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기자이기 때문에 허용된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한편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통해 열애설을 부인한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속 한 장면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사생활 폭로식 열애 기사에 불쾌함을 나타냈다.

해당 사진에는 ‘많이 참고 있을 때 유용한 짤’이라는 자막이 적혀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유튜브 ‘심플리’, 네이버 나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