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기간에 ‘생일파티’해 검찰 송치된 유명 방송인

2020년 12월 29일

자가격리 기간 중 생일파티를 벌였던 유튜버 국가비가 검찰에 넘겨졌다.

28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국가비를 지난 23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월 영국에서 귀국한 국가비는 자가격리 기간 중임에도 불구하고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해 생일파티를 벌여 큰 논란을 낳았다.

당시 영상에서 국가비는 마스크를 벗고 생일 케이크 초를 불어 끄는 모습, 생일 선물로 받은 립스틱을 입술에 바르는 모습 등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한 행동을 보였다.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국가비는 “자가격리 기간 중 발생한 저의 부주의함뿐만 아니라 불충분한 사과와 제 입장만을 고려한 설명으로 많은 분께 실망과 불쾌감을 드렸다. 깊이 반성하고 사죄드린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서울 마포구보건소 측은 마포경찰서에 국가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으며, 경찰은 국가비의 행동이 감염병예방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자가격리는 외부와 차단된 상태여야 하므로, 집에 있는 상태에서 다른 사람을 초대하는 행위도 위반에 해당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내국인 해외 입국자가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른 2주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할 경우에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국가비는 이에 따르는 수준의 처벌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국가비 인스타그램, 국가비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