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거 없는데 알고보니 CG였다는 유명한 영화 장면 (+이유)

2021년 5월 27일

초등학생들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장면을 CG 처리를 한 영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초등학생들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장면을 CG 처리를 한 영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외로 CG인 장면’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다이하드3 속 한 장면이 캡쳐돼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외로 CG인 장면’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다이하드3 속 한 장면이 캡쳐돼 올라왔다.

지난 1995년 개봉했던 영화 다이하드3 속 ‘할렘가’ 장면이 바로 CG 장면이었던 것.

초등학생들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장면을 CG 처리를 한 영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외로 CG인 장면’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다이하드3 속 한 장면이 캡쳐돼

뉴욕 도심을 폭발시킨 테러범이 존 맥클레인 경사(브루스 윌리스 분)에게 할렘가 중신에서 ‘나는 흑인이 싫다’는 푯말을 들고 서 있으라고 시킨다.

만약 자신의 말대로 하지 않으면 다른 곳들까지 폭파시킨다는 테러범의 협박에 맥클레인 경사는 어쩔 수 없이 옷을 벗고 ‘나는 흑인이 싫다’는 푯말을 들고 서 있는다.

초등학생들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장면을 CG 처리를 한 영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외로 CG인 장면’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다이하드3 속 한 장면이 캡쳐돼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가 대놓고 적혀있었던 장면. 

영화 속 흑인들은 푯말을 보고 맥클레인 경사를 위협을 하고, 제우스 카버(사무엘 잭슨 분)가 나타나 맥클레인을 구해주며 해당 장면이 끝이 난다.

초등학생들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장면을 CG 처리를 한 영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외로 CG인 장면’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다이하드3 속 한 장면이 캡쳐돼

굳이 CG가 필요없는 장면이었지만 당시 촬영장이 실제 흑인 밀집 지역이었고, 흑인 비하 발언을 썼을 경우 실제 배우가 위험에 처할 수 있었기 때문에 제작진은 흑인 비하 문구를 CG 처리했던 것이다.

CG처리가 되지 않은 사진을 보면 브루스 윌리스는 십자가 표식이 많은 푯말을 들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다이하드3는 브루스 윌리스와 사무엘 잭슨의 열연이 빛나는 작품으로, 1편의 연출을 맡았던 존 맥티어넌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기도 하다.

초등학생들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장면을 CG 처리를 한 영화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외로 CG인 장면’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다이하드3 속 한 장면이 캡쳐돼

아울러 배우 제러미 아이언스가 배우 커리어 첫 악역 연기를 한 작품이기도 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다이하드3’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