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멤버 모여서..” 오늘 나온 무도 팬들 소름돋을 소식

2021년 6월 14일

무한도전 멤버들이 다시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이 가능해질까.

무도 멤버 모여서.. 오늘 나온 무도 팬들 소름돋을 소식

최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한 정형돈이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방송된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정형돈이 속한 그룹 ‘형돈이와 대준이'(정형돈,데프콘)가 출연했다.

무도 멤버 모여서.. 오늘 나온 무도 팬들 소름돋을 소식

이날 진행자 박명수는 오랜만에 만난 무한도전 멤버 정형돈과 남다른 케미를 뽐내며 청취자들의 귀를 즐겁게 했다.

특히 ‘무한도전 재결합’에 대한 두 사람의 대화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한도전 섭외가 오면 할 생각이 있느냐”는 박명수의 질문에 정형돈은 “간절하게 하고 싶다. 나와서 춤도 추고 그럴 생각이다. 다시 모여서 하면 너무 감동적일 것 같다”고 말했다.

무도 멤버 모여서.. 오늘 나온 무도 팬들 소름돋을 소식

이어 정형돈은 “그때 명수형이 봅슬레이 타고 조종했다”며 “맏형이 그렇게 하기 쉽지 않은데 투덜투덜 대면서 열심히 다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재석이가 중간 역할을 너무 잘해줬기 때문이다. 그때 유재석 눈치를 안볼 수가 없었다. 중심이었는데 역할을 너무 잘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무도 멤버 모여서.. 오늘 나온 무도 팬들 소름돋을 소식

두 사람의 대화에 많은 무한도전 팬들은 무한도전 멤버들이 다시 한 자리에 모이는 그림을 다시 기대했다.

누리꾼들은 “정형돈이 안하고 싶어할 줄 알았는데” “정형돈이 할 생각있으면 가능성 있을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무한도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