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한번 나왔다가 인성 들통나 사라져버린 여자 연예인

2021년 6월 22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인성이 들통나 방송계에서 사라져버린 여자 아나운서가 있다.

예능 한번 나왔다가 인성 들통나 사라져버린 여자 연예인

지난 2018년 8월 방송된 JTBC ‘히든싱어5’ 바다 편에는 판정단 중 한 명으로 조수애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낭 조수애는 2라운드 ‘너를 사랑해’ 무대를 감상한 뒤 경솔한 발언을 해 모창능력자와 바다를 불쾌하게 했다.

예능 한번 나왔다가 인성 들통나 사라져버린 여자 연예인

무대를 감상한 조수애는 “나는 아닌 것 같은 사람은 알겠다. 3번이 바다가 아닌 것 같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냥 노래를 좀 못 하는 것 같다”라고 탈락자로 지목한 이유를 설명했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돌직구 발언에 스튜디오의 분위기는 쎄해졌다.

예능 한번 나왔다가 인성 들통나 사라져버린 여자 연예인

이를 들은 개그맨 변기수는 “와, 바다가 블라인드를 걷고 나와서 이 이야기를 들으면..”이라며 경악했고 MC 전현무 또한 “3번이 바다여도 노래를 못한 것인가”라고 되물을 정도였다.

블라인드 속에 있던 바다도 “내가 만약 3번에 있었다면 정말 기분이 나빴을 것 같다. 내가 3번에 있을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며 발끈했다.

예능 한번 나왔다가 인성 들통나 사라져버린 여자 연예인

블라인드에서는 원조 가수가 자신의 위치가 노출되지 않도록 발언을 자제해야했지만, 그럼에도 바다는 마이크를 잡아 이야기했다.

3번이 아니었던 자신을 향한 비난은 아니었지만 무대에 힘들게 선 모창 도전자들을 향한 비난에 불쾌함을 드러낸 것이다.

예능 한번 나왔다가 인성 들통나 사라져버린 여자 연예인

해당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조수애의 발언에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단순히 “노래를 못 한다”라는 말로 도전자들의 실력을 폄하한 행동이 아나운서로서 경솔했다는 지적을 보냈다. 

논란이 거세지자, 조수애는 “참가자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며 “앞으로 조심스럽고 신중한 발언으로 방송에 임하겠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예능 한번 나왔다가 인성 들통나 사라져버린 여자 연예인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히든싱어 5’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