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촬영 중 유재석 허벅지 대놓고 만졌던 여자 배우

2021년 6월 24일

배우 김민정의 선 넘은 스킨십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되고 있다.

런닝맨 촬영 중 유재석 허벅지 대놓고 만졌던 여자 배우

지난 2011년 7월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민정과 닉쿤이 게스트로 출연해 태국을 방문했다.

이날 김민정은 유재석, 김종국과 한 팀을 이뤄 미션을 수행했는데, 촬영 중 유재석에게 스킨십을 과감하게 해 큰논란에 휩싸였다.

런닝맨 촬영 중 유재석 허벅지 대놓고 만졌던 여자 배우

김민정은 가는 곳마다 유재석의 손을 꼭 잡고 바람에 모자가 휘날려도 손을 놓지 않았따.

또 촬영 중 많은 시민들에게 둘러싸여있을 때에도 팔짱을 절대 빼지 않았다.

런닝맨 촬영 중 유재석 허벅지 대놓고 만졌던 여자 배우

가장 문제가 된 것은 유재석과 택시 뒷좌석에 나란히 앉았을 때였다.

김민정은 옆에 앉은 유재석의 허벅지 위에 스스럼없이 손을 올렸다. 이에 유재석은 살짝 얼굴이 굳으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런닝맨 촬영 중 유재석 허벅지 대놓고 만졌던 여자 배우

또 김민정은 유재석에게 “제가 오빠 좋아하는 거 아시죠?”라는 말도 하기도 했다.

런닝맨 촬영 중 유재석 허벅지 대놓고 만졌던 여자 배우

해당 장면들은 최근 SNS상에 다시 올라오게 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이들은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방송에서 지나쳤다”, “눈살이 너무 찌푸려진다”, “유재석이 불편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런닝맨 촬영 중 유재석 허벅지 대놓고 만졌던 여자 배우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런닝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