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속보로 5차 재난지원금 지급대상과 금액 정확히 나왔습니다”

2021년 7월 1일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을 위해 정부여당이 5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애초 1인 기준 20만원이 지급될 것이라는 추측이 많았지만 지급 금액이 달라진 부분이 있다.

1일 정부는 국민 80%인 약 1천 700만 가구에 5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공식 확인했다.

지금 금액은 1인 기준 25만원이다.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최대 지원금을 별도로 설정하지 않고 1인당 25만원씩 계산해서 주기로 했다는 점이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총 3종 패키지로 구성돼있다.

1인에 25만원을 지급하는 지원금을 포함해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에는 1인당 10만원을 추가로 주고, 코로나19 사태로 영업금지 등 제한조치를 받은 소상공인 113만명에게는 최대 900만원의 지원금을 다시 한번 준다.

정부는 1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했다.

이번 2차 추경 규모는 33조원으로 세출 증액 기준으로 보면 역대 추경 중 최대다.

올해 예상보다 더 걷힐 것으로 예상되는 초과세수 31조5천억원과 기금, 세계잉여금 등 재원 35조원 중 국가채무 2조원을 상환하고 남은 33조원을 국민에 되돌려준다.

지급대상은 소득하위 80% 기준이다.

세전 기준 1인 가구 365만 5662원, 2인 가구 617만 6158원, 3인 가구 796만 7900원, 4인 가구 975만 2580원, 5인 가구 1151만 4746원 기준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