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2021년 7월 6일

DJ DOC 이하늘의 집이 공개됐다.

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지난 5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이하늘이 2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하늘은 故 이현배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내며 정리할 자신의 집을 공개했다.

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앞서 지난 4월 이하늘은 ‘신박한 정리’ 촬영을 진행했지만, 故 이현배의 갑작스러운 비보로 촬영이 잠정 중단됐다.

당시 이하늘은 전 부이니 박유선과 이혼한 후 재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집안 곳곳에는 박유선의 흔적이 남아 있는 상태였으며, 이하늘은 “어느 날 정리가 되고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되면 그때는 정말 시원하게 정리해야겠다”라고 밝혔다.

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방송에는 이하늘의 전 부인인 박유선이 등장했다.

이하늘은 박유선에 대해 “지인 중에 집 바뀐 모습을 같이 이야기하고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 했을 때 힘들 때는 제일 먼저 달려와 주는 친구다. 사실 전 와이프가 장례식에서 4일 동안 발인까지 해주는 게”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또 “전화를 제가 받았을 때 정신줄을 못 잡았다. 공황이 와서”라며 “이 친구가 비행기를 예약하고 나를 데리고 내려가서 정말 지금 생각하면 뭘 어떻게 말했고 무슨 행동을 했는지도 모르는데 7일 동안 곁에 있어준 친구다. 저한테는 너무 고마운 친구다. ‘평생 이 사람한테는 이 사람이 힘들 때는 달려가야겠다’라는 친구다. 저한테는 베프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박유선의 모습을 본 박나래는 “(2달 전 촬영 후로) 이 집에 오신 적이 있냐”라며 궁금해했고, 박유선은 “최근에는 자주 왔다”라며 “(이하늘이) 혼자 있는 게 좀 그래서 자주 들여다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앞서 지난 1월 이하늘과 박유선은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큰 이목을 집중받은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이혼했지만 친구처럼 가까이 지내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혼했는데 방송에서 집 자주 들락거린다 밝힌 유명 부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캡처,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